Views : 4396
2014.05.20 (10:29:37)


 

1. 하느님의 어머니

 

초기교회 시기 사람들은 마리아를 우리의 어머니, 교회의 어머니, 주님의 어머니, 하느님의 어머니로 부르기 시작하였다. 가운데 마리아를 하느님의 어머니로 부르는 데에 신학자들 사이에 격렬한 논쟁이 있었다. 반대 입장은 리아가 오직 인간 예수님만을 낳았기에 인간 예수님의 어머니는 될 수 있어도 하느님의 어머니는 될 수 없다고 주장하였고, 찬성 입장은 예수님은 인간이면서 하느님이시기에 마리아는 하느님 예수의 어머니, 즉 하느님의 어머니도 된다고 주장하였다.

 

431, 에페소공의회는 마리아를 하느님의 어머니로 선포하고 반대자들을 단죄하였다. 마리아는 하느님의 어머니이시다. 우리의 어머니, 주님의 어머니, 교회의 어머니 그리고 하느님의 어머니이시다. 그래서 우리는 마리아를 거룩한 어머니라는 뜻으로 성모마리아라고 부른다.

 

 

2. 평생동정녀

 

초기교회 신자들은 마리아가 예수님을 출산한 이후에도 평생 동정으로 사셨다고 믿었다. 553, 2차 콘스탄티노플 공의회는 평생 동정녀이신 마리아를 선포한다. 자연과학적 입장에서 볼 때 고등 생명체의 동정잉태 및 출산은 불가능하다. 이 신심은 자연과학을 넘어가는 신앙의 차원이다. 세상의 구세주를 위해 마리아는 평생 동정이셨고, 하느님은 하고자만 하시면 인간의 성행위를 통하지 않고도 얼마든지 한 처녀의 자궁을 열 수 있다.

 

마리아가 평생 동정이었다는 사실이 마리아의 영예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것은 아니다. 마리아가 예수님을 위한 깨끗한 자리였다는 믿음이 이 신심의 핵심이다. 구세주 예수님이 초점이지, 마리아가 동정이기에 공경해야 한다는 것이 초점이 아니다 성모님은 평생 동정녀이시다. 동정으로 예수님을 잉태하셨고, 출산 이후에도 평생을 동정으로 사신 분이시다.

 

 

3. 원죄 없이 잉태되신 분

 

사람들은 마리아가 어머니 안나에게 잉태될 때부터 원죄 없이 잉태되셨다고 믿었다. 1854, 교황 비오9세는 교서를 통해 성모 무염시태 교리를 선포했다. “마리아는 잉태될 때부터 죽기까지 원죄와 모든 죄에 물들지 않고 깨끗한 분이었다.” 이에 대해 모든 사람은 태어날 때부터 원죄를 가지고 태어난다는 것이 교회의 공식적인 교리인데, 마리아는 예외였냐는 질문이 재기되었다.

 

이에 대해 가톨릭신학은 마리아도 다른 모든 인간들과 마찬가지로 원죄에 물들 수 있었지만, 하느님 은총의 힘으로 죄에서 해방되었다고 보고 있다. 마리아가 원죄에 물들지 않고 깨끗한 인간이었다는 것은 마리아를 위한 영광이 아니라, 역시 구세주이신 예수님을 위한 깨끗한 자리임을 의미한다. 여기에서도 예수님이 초점이다. 성모님은 원죄 없이 잉태되신 분이시다. 옛날말로 무염시태라고 부른다.

 

 

4. 마리아의 승천

 

중세교회 시기부터 사람들은 성모마리아는 영혼과 육신이 동시에 천국으로 가셨다고 믿었다. 1950, 교황 비오 12세는 성모승천교리를 선포했다. “원죄 없으시고 평생 동정이신 하느님의 어머니 마리아는 지상의 삶을 마치신 다음 영혼과 육신이 함께 천상 영광으로 들어 올려지셨다.”(몽소승천) 이 교리의 핵심은 마리아가 구원 되었다는 것이다. 성모마리아는 영혼과 육신이 동시에영원한 생명으로 들어가셨다.

 

 

5. 인류를 위한 중개자

 

초기교회부터 사람들은 마리아에 대하여, 우리를 위해 하느님께 기도해주시는 분, 하느님과 인간을 연결해주시는 분으로 믿어왔다. 1965, 2차 바티칸공의회는 마리아를 구원의 중개자로 선포했다. 구세주 예수님께서 구원의 유일한 중개자이시지만, 마리아는 그 유일한 중개에 참여한다는 뜻이다. 성모마리아는 구원의 중개자이시다. 우리를 하느님과 연결 해주는 중개자이시다.

 

 

가톨릭교회가 성모마리아를 공경하는 목적 2가지

 

. 성모마리아를 공경하는 것이 초점이 아니라, 성모마리아를 통하여 구세주 예수님을 공경하는 것이 초점이다.

      따라서 성모마리아에 대한 무조건적이고 무분별한 공경을 삼가야한다. 사적인 신심에 따라 지나 치게 과장된

     공경을 하는 것을 삼가야한다.

 

. 성모마리아를 공경하는 것은 우리도 성모마리아의 모범을 본받고자 하는 것이다. 고단한 인생길에 마음 둘 곳을

     찾지 못하고 방황하는 사람들이 많다. 우울증에 시달리는 사람들도 많다.

      나약한 우리의 본성에 성모님은 큰 위로와 힘이 될 수 있다. 우리도 성모님의 굳은 신앙과 강한 정신을 본받아 어떤

     어려움이 닥치더라도 흔들리지 말고 꿋꿋하게 살아야한다. 성모님과 같은 강인한 모성과 정신력으로 지혜롭고 굳

     건하게 살아야겠다.

 

No. Subject Nick Name 조회 Registered Date
94 김 대건 안드레아 신부님의 옥중 서한
AGNES
3693 Jul 07, 2014
93 성김대건 안드레아 사제 순교자
AGNES
3752 Jul 05, 2014
92 티 없이 깨끗하신 성모 성심 기념일
AGNES
4097 Jun 29, 2014
91 사제 성화의 날
AGNES
3864 Jun 27, 2014
90 예수성심 대축일
AGNES
4518 Jun 27, 2014
89 그리스도의 성체와 성혈
AGNES
3978 Jun 27, 2014
88 그리스도의 성체와 성혈 대축일
AGNES
12101 Jun 21, 2014
87 삼위일체 대축일
AGNES
4012 Jun 16, 2014
86 성령강림 대축일
AGNES
6117 Jun 06, 2014
85 9일 기도의 의미와 유래
AGNES
4069 Jun 06, 2014
84 전례 典禮 (라틴어 liturgia 영어 liturgy)
AGNES
3816 Jun 03, 2014
83 팔일 축제
AGNES
3705 Jun 03, 2014
82 주님 승천 대축일 (홍보 주일)
AGNES
4391 Jun 03, 2014
Selected 성모마리아에 대한 5가지 교리
AGNES
4396 May 20, 2014
80 성소 (聖召)
AGNES
4086 May 10, 2014
79 노동자 성 요셉
AGNES
4122 May 02, 2014
78 시성( 諡聖)
AGNES
4126 Apr 30, 2014
77 시복 諡福 [라] beatificatio [영] beatification
AGNES
3654 Apr 30, 2014
76 예수부활 대축일 성야 미사
AGNES
4417 Apr 23, 2014
75 성금요일
AGNES
4755 Apr 23, 2014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