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린맘
Views : 4153
2015.02.18 (15:44:44)

오늘은 어떠세요? 어디가 아프세요?  가슴 군데가 아프다…”

 6년전 발병된 아버지의 폐는 가슴 양쪽 군데에 커다란 수술 자국을 남기고 지금까지 입원과 퇴원을 반복하는 생활을 하게 한다.. 만성 폐질환 그로 인해 숨이차고 천식에 폐렴을 거듭하며 아버지는 오늘도 힘겹게 하루를 살아가고 계시다.

6년전 숨이 차서 쓰러지기 직전까지 아버진 매일 마일이 넘는 회사까지 운전을 하시고 나와 창고에서 일을 하시고 오후엔 아이들을 학교에서 데려와서는  과외 활동 하는 곳까지 데려다 주고 데려 오고 그렇게 왕성하게 활동을 하셨다. 그때가 좋았다며 씀쓸한 미소를 날리던 아버진

늙는다는건 그림자처럼 혹은 영혼처럼 나와 함께 해왔고 결국 나와 함께 마지막 길까지 함께갈 하나의 나이고 자연스러운 일이건만 부모님의 모습에서 이젠 나의 모습에서도 서럽게 다가온다.

재의 수요일 아침  흙에서 왔으니 흙으로 돌아감을 기억하라 사제의 말씀과 함께 이마에 재를 받으며.. 늙어감은 죽음을 향해 하루 하루 걸어가는 길임을 다시 한번 기억하며 살아있는 오늘에 내가 무엇을 해야 할지 어떻게 살아야 할지를 생각해 보았다.

늙는게 단지 서럽고 두려운 것만은 아닌데... 세월과 함께 지혜가 늘어나고 삶의 경륜으로 부족함을 채울수 있는건 늙어감이 주는 선물인데,   나는 자주 늙음을 피해 달아나고 싶고 인정하지 않으려 몸부림 친다.

요즘들어 시간이 너무 빨리 지나간다는 생각을 자주 하게 된다. 열심히 살고 있는것 같은데 언제나 제자리에서 종종 거리는 나를 바라보며 언제나 여유를 갖게 될까 ?   훗날 여유가 생겼다 한들 몸과 맘이 쇠약해져 버릴텐데..  지금의 시간을 그리워하며 그때가 좋았어 하겠지.

많은걸 이루지 못해도 부족함과 힘겨움에 지칠지라도 오늘이란 시간을 열심히 살다보면 언젠가 지난 시간을 되돌아 나의 늙음은 그리 슬프지 만은 않을거야 위로해 본다.

갔다 와라손짓하는 아버지의 힘없는 얼굴이 자꾸만 나의 목덜미를  끌어당기는 것만 같다.

 Ash-Wednesday.jpg

No. Subject Nick Name 조회 Registered Date
55 미치 카렌에게
아이린맘
21 Oct 08, 2018
54 아그네스 성당 설립 50주년을 맞이하며
아이린맘
123 Aug 11, 2018
53 사순 시기에
아이린맘
443 Mar 23, 2018
52 어느 날
아이린맘
660 Dec 07, 2017
51 아버지
아이린맘
741 Sep 25, 2017
50 아버지의 눈물
아이린맘
1515 Apr 20, 2017
49 수의사 카너
아이린맘
2131 Jan 16, 2017
48 예상치 못한 일
아이린맘
1975 Jan 16, 2017
47 행복의 유통 기간
아이린맘
2090 Oct 31, 2016
46 꽃을 옮겨 심으며
아이린맘
2249 Oct 05, 2016
45 스트라스부르에서의 아쉬움
아이린맘
2259 Jul 11, 2016
44 몽생미셀
아이린맘
2476 Jun 22, 2016
43 영화 "동주"
아이린맘
2407 Apr 11, 2016
42 본당 신부님
아이린맘
2606 Jan 08, 2016
41 성탄절의 분주함
아이린맘
2685 Jan 06, 2016
40 BISHOP의 가을
아이린맘
3180 Nov 10, 2015
39 우리 엄마
아이린맘
3059 Nov 09, 2015
38
아이린맘
2534 Sep 02, 2015
37 행복
아이린맘
2937 Aug 17, 2015
Selected 늙어감이란...
아이린맘
4153 Feb 18, 2015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