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린맘
Views : 2128
2016.01.08 (11:46:16)

새해를 맞이하며 함께 저녁을 먹고 싶다는 데이빗  본당 신부님의 초대를 받아 성당을 향하는


길은 왠지  불편한 마음이 앞섰다.


남편이 본당과 우리 한국 성당의 교류를 위한 코디네이터를 하고있기에 신부님이  본당 스텝


들과  함께 최신부님 그리고 우리 부부을 함께 초대하셨다.


48년이  훌 넘는  시간을 같은 성당을 사용했지만   사실상의  교류는  거의  없었기에


당의  미국 신부님과 교우들은 함께 사는 이웃 같은 느낌이었다.


일년 전에 새로 부임하신 데이빗 신부님은 오십대 초반의 유머가 많고 주변의 사람들을 편안하


 아우르시는 분이라고는 들었지만 어쩌다 주일날 마주치면 눈인사하는 정도의 사이여서  그


내키는 자리가 아니었다.


성탄 추리의 하 불빛이  빨간 카펫과 어울리는 접대실에 들어서자 데이빗 신부님은 활짝


웃으시며 반갑게 맞아주셨다.처음 가까이서 신부님의  잘생긴  얼굴에 놀랐고 초대된


사람들에게 음식과 와인을 따르며 일일이 챙기실때 놀랐고 애피타이저가 끝나고  아래층 부엌


에서  따뜻하게 데워진 소하고 정성이 가득담긴 음식을 꼬박 하루를 준비해서 직접 만드셔


열두명이나 되는 사람 써브하시는 모습에 크게놀랐다


맛은  우리만 먹어서 미안할 정도로 너무 맛있었고 소년처럼 끊임없이 웃음을  날리며


화를 이어가는 모습은 신부님이 아니라 막내 삼촌같은 분위기 였다.


함께  식사를 나눈 연세가 지긋하신 교수 신부님과  두분의 노수녀님, 음악을  한다는


년들 그리고  사무일을 하 직원들이   어우러져 나누는 대화는 동네 아줌마들 대화 수준


이르 평범  일상에 관한 것들이었다.


식사후 각자의 집에서 쓰지않는 물건을  포장해서 가져와 번호표를  뽑아서 가져가는 white


elephant 라는 게임은 다른 사람이 가지고 있는 선물이  맘에 들면  바꿀수 있는 융통성이 있


  지만 상대가 내가 가지고 있는 물건이 맘에 들면 뺏앗겨야 하는  이색적인 게임이었다.


청년에서 노년에 이르는 나이대의 사람들이 게임을 함께 즐기면서 웃고 떠드는  사이에 어느


  시간은 훌쩍 지나가버려 벽란로 촛불 아래 불빛을 받으며 서있는 동방박사


세분이 집을 향하는  별빛을 재촉하는것만 같았다.


우리네  정서와 너무 많이 다른 모습의  사제와 신자들의 모습이  낯설었지만  평행선을


함께 달리는듯한 편안함이 있어 부럽기도 했다.


설겆이가 잔뜩 싸인  부엌에서 그릇들을 정리하는 분주한 모습의  신부님을 뒤로 하고


나오는 밤공기는 오랫만에 내려준 빗님 덕분에 차갑게  얼굴을 때렸지만 유쾌하고 


살이 넘치는 신부님의 모습이 떠올라 마음엔 난로를 품은듯이  따듯하게 느껴졌다.


아,  우리 최신부님이 내려주신 핸드드맆 커피가 있었다면 모두를 더욱 행복하게 해줄


수 있었을텐데하는 아쉬운 마음이 들었지민  내 마음속엔 어느새 그윽한 원두커피의


향기가 솔솔  풍겨오고 있었다.




No. Subject Nick Name 조회 Registered Date
53 사순 시기에
아이린맘
58 Mar 23, 2018
52 어느 날
아이린맘
249 Dec 07, 2017
51 아버지
아이린맘
387 Sep 25, 2017
50 아버지의 눈물
아이린맘
1057 Apr 20, 2017
49 수의사 카너
아이린맘
1614 Jan 16, 2017
48 예상치 못한 일
아이린맘
1503 Jan 16, 2017
47 행복의 유통 기간
아이린맘
1657 Oct 31, 2016
46 꽃을 옮겨 심으며
아이린맘
1758 Oct 05, 2016
45 스트라스부르에서의 아쉬움
아이린맘
1782 Jul 11, 2016
44 몽생미셀
아이린맘
1922 Jun 22, 2016
43 영화 "동주"
아이린맘
1905 Apr 11, 2016
Selected 본당 신부님
아이린맘
2128 Jan 08, 2016
41 성탄절의 분주함
아이린맘
2177 Jan 06, 2016
40 BISHOP의 가을
아이린맘
2676 Nov 10, 2015
39 우리 엄마
아이린맘
2571 Nov 09, 2015
38
아이린맘
2160 Sep 02, 2015
37 행복
아이린맘
2545 Aug 17, 2015
36 늙어감이란...
아이린맘
3698 Feb 18, 2015
35 러쉬모어 마운틴과 크레이지 홀스
아이린맘
6190 Jun 13, 2014
34 루르드에서 만난 성모님
아이린맘
5214 Dec 02, 2013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