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rminator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와 성 정하상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들의 대축일

연중 제25주일

 

1독서 지혜 3,1-9

2독서 로마 8,31-39

복 음 루카 9,23-26

 


9월은 순교자 성월이며 오늘은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와 성 정하상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들의 정신을 기리는 날입니다.

 

성 김대건 안드레아는 조선교회의 첫 사제이며, 선교활동과 선교사 영입을 시도하다가 184691626세의 나이로 새남터에서 군문효수로 순교했습니다. 성 정하상 바오로는 조선 땅에 천주교 사제가 없을 때 평신도로서 실질적인 조선 천주교회 지도자였으며, 1839922일에 어머니 유소사와 누이 정정혜와 함께 순교했습니다.

 

조선 땅에서 천주교 박해는 1791년 신해박해 부터 1866년 병인박해 때까지 100여년에 걸쳐 일어났으며 무려 10,000여명이 순교하게 되었습니다. 그들 중 103위가 1984년에 성인품에 올랐고 20148월에 124위가 복자품에 오르게 되었습니다.

 

박해의 원인은 사상적으로 유교사상과 그리스도교 평등사상의 충돌, 사회적으로 전통적인 예절인 조상의 제사를 거부했다는 것, 정치적으로 당파싸움의 희생물로서 이용되었습니다.

순교 영성이 무엇인가에 대해 프란치스코 교황님은 2014년 시복 미사에서 다음과 같이 말씀하셨습니다. “순교자들에게 최고 가치는 그리스도를 따르는 것이었다.”

 

 

누구든지 내 뒤를 따라오려면, 자신을 버리고 날마다 제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라야 한다.”(복음)

 

십자가를 지고 예수님을 따른다.’는 것은 무슨 의미일까요? 그것은 주어지는 모든 것을 받아들이는 삶입니다. 살다보면 내가 원하는 일도 있지만 원하지 않는 일도 일어납니다. 원하지 않는 일이 일어날 때 우리는 거의 본능적으로 거부합니다.

 

그러나 신앙은 본능적인 감정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감정을 이기고 의지적으로 하는 것입니다. 십자가를 지는 것은 감정적으로 원하지 않지만 의지적으로 받아들여야 하는 것입니다. 원하지 않은 일이 일어날 때도 그 안에 있는 하느님의 뜻을 생각하고 그 일을 받아들이는 것이 십자가를 지고 예수님을 따르는 것입니다. 이러한 삶은 어리석은 자의 눈에는 파멸로 여겨지겠지만 이것이 바로 하느님을 신뢰하는 삶이며 하느님과 함께 사는 삶이라고 1독서에서 말하고 있습니다. “어리석은 자들의 눈에는 의인들이 죽은 것처럼 보이고, 그들의 말로가 고난으로 생각되며, 우리에게서 떠나는 것이 파멸로 여겨지지만 그들은 평화를 누리고 있다.”

 

주어지는 삶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어떻게 될까요? 그것은 우리 삶을 하느님께 맡기는 것이 아니라 우리 스스로 조작하는 것입니다. 십자가가 싫어서 이리 저리 우리 삶을 조작하다 보면 결국 썩지 않는 밀알처럼 창조적인 삶을 살지 못하며 하느님은 우리에게 아무 의미가 없게 됩니다. 세상은 내가 거부한다고 거부되는 것이 아닙니다. 어차피 겪어내어야 하는 것은 받아들여야 합니다.

 

 

정녕 자기 목숨을 구하려는 사람은 목숨을 잃을 것이고, 나 때문에 자기 목숨을 잃는 그 사람은 목숨을 구할 것이다.”

 

주어지는 모든 것을 받아들이기 위해서는 우리 안에 힘이 있어야 합니다. 그 힘은 이미 우리 안에 있지만 보통 때는 드러나지 않다가도 어떤 이유가 있으면 드러납니다. 바로 무엇 때문에라는 이유가 붙으면 힘이 발휘됩니다. 답은 예수님 때문에입니다. 부모님들이 자식 때문에라는 이유가 붙으면 어떤 고생도 마다하지 않듯이 예수님 때문에라는 이유가 붙으면 모든 것을 받아들일 수 있는 힘이 생깁니다.

 

우리가 오늘 기념하는 순교 성인들은 예수님 때문에목숨을 바친 분들입니다. 그분들이 죽음 앞에서도 신앙을 증거 할 수 있었던 것은 바로 '예수님 때문에' 라는 믿음 때문입니다. 우리가 '예수님 때문에' 이런 저런 일을 하는데 예수님께서 가만히 보고만 있겠습니까? 예수님께서 반드시 도와주십니다. 우리는 어떤 어려움도 예수님의 도움으로 이겨낼 있습니다. 그것에 대해 2독서는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우리를 사랑해 주신 분의 도움에 힘입어 이 모든 것을 이겨내고도 남습니다.”

 

'예수님 때문에' 원수를 사랑하고 '예수님 때문에' 두려움을 물리치고 '예수님 때문에' 어려움을 받아들이고 '예수님 때문에' 희망을 가질 수 있습니다. '우리 자신 때문에' 어떤 일을 할 때는 쉽게 한계에 부딪히지만 '예수님 때문에' 라는 이유가 붙으면 어떤 일도 해 낼 수 있습니다.

 

순교성인들이 죽음도 두려워하지 않았던 것은 바로 예수님 때문에라는 믿음 덕분입니다. 우리도 무슨 일을 할 때 그 앞에 '예수님 때문' 라는 말을 붙이면 어떤 일이라도 할 수 있습니다. 그것이 바로 십자가를 지고 예수님을 따르는 삶이며 순교 영성을 살아가는 방법입니다.





 

No. Subject Nick Name 조회 Registered Date
541 [대림 제2주일] 12월 9일
ccdjsj
26 Dec 08, 2018
540 [대림 제1주일] 12월 2일
ccdjsj
115 Nov 30, 2018
539 [온 누리의 임금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 왕 대축일] 11월 25일
ccdjsj
185 Nov 23, 2018
538 [연중 제33주일] 11월 18일
ccdjsj
251 Nov 16, 2018
537 [연중 제32주일] 11월 11일
ccdjsj
310 Nov 09, 2018
536 [연중 제31주일] 11월 4일
ccdjsj
310 Nov 02, 2018
535 [연중 제30주일] 10월 28일
ccdjsj
334 Oct 27, 2018
534 [민족들의 복음화를 위한 미사/전교주일] 10월 21일
ccdjsj
393 Oct 19, 2018
533 [연중 제28주일] 10월 14일
ccdjsj
386 Oct 12, 2018
532 [연중 제27주일] 10월 7일
ccdjsj
429 Oct 04, 2018
531 [연중 제26주일] 9월 30일
ccdjsj
441 Sep 28, 2018
Selected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와 성 정하상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들의 대축일] 9월 23일
ccdjsj
443 Sep 21, 2018
529 [연중 제24주일] 9월 16일
ccdjsj
518 Sep 14, 2018
528 [연중 제23주일] 9월 9일
ccdjsj
522 Sep 07, 2018
527 [연중 제22주일] 9월 2일
ccdjsj
539 Aug 31, 2018
526 [연중 제21주일] 8월 26일
ccdjsj
622 Aug 24, 2018
525 [연중 제20주일] 8월 19일
ccdjsj
648 Aug 17, 2018
524 [연중 제19주일] 8월 12일
ccdjsj
668 Aug 10, 2018
523 [연중 제18주일] 8월 5일
ccdjsj
708 Aug 03, 2018
522 [연중 제17주일] 7월 29일
ccdjsj
720 Jul 27, 2018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