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린맘
Views : 1326
2018.10.08 (16:06:49)

나를 미치 카렌으로 불렀던 제이 선생님이 하느님 곁으로 가신 년이 넘어간다. 사실 미치 카렌으로 처음 불렸을 내키지 않았다. 자칫 미친 카렌이 같아서.. 하하하


제이 선생님과 나와의 우정은 전으로 돌아간다. 성품이 부드럽고 온화하지만, 매사를 정확하게 처리하시고 무엇보다 주변 사람들의 어려움을 기울여 들어 주시던 제이 선생님은 나의 아버지가 가지고 있지 않은 많은 것을 가지셔서 부러움 때문에 마음 한쪽엔 아버지께 죄송한 마음이 들기까지 했다.


어느 날인가 나는 제이 선생님께 모리와 함께한 화요일이라는 책을 선물해 드렸다. 브랜다이즈 대학의 노교수가 루게릭병으로 죽음을 맞이하며 제자인 미치가 화요일이면 디트로이트에서 보스턴 외곽의 도시 웨스트 뉴턴의 모리 교수의 자택으로 찾아가 삶과 나눔 그리고 죽음에 관한 대화를 나눈 내용을 담은 책이다.


지난주 서점에 들렀다가 우연히 책을 발견하고는 매일 아껴가며 읽었다. 모리 교수와 미치가 나눈 삶의 이야기를 읽으면서 만에 제이 선생님께 받은 이메일 복사본을 꺼내 보았다. 입원하시기 전까지 년여간 나누었던 이메일이  권은 같은 편지를 나는 년이 넘게 읽지 않고 보관하고 있다. 읽지 않는 이유는 수가 없다. 왠지 제이 선생님과의 우정은 아직도 진행 중이라는 생각  때문인지


사십 초반 아이들을 키우고 일을 하면서 때론 숨이 막히게 바삐 돌아가는 일상에서 번씩 쉼표를 찍어주던  제이 선생님과의 편지는미치가 모리 교수를 만난 것처럼 나에게도 위안이 되었다.


미치가 모리교수를 마지막으로 찾아간 화요일, 모리 교수는 이렇게 말한다 내가 아들이 하나 있다면 그게 너였으면 좋겠어…”  나를 미치 카렌으로 불렀던 제이 선생님이 아버지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곤 했던 나의 바람은 제이 선생님이 췌장암으로  갑자기 돌아가시면서 끝이 났고 지금은 멀리 태평양이 바라다보이는 언덕 위에 아버지와 이웃하며 잠들어 계신다.


모리 교수가 미치에게 내가 죽으면 작은 호수가 내려다보이는 언덕 나무 나의 무덤에 와서 얘기를 나누어 달라고부탁한다. 미치는 어떻게 우리가 대화를 나눌 있느냐고 묻는다. 모리 교수는 말한다.

자네가 얘기하면 내가 들을게

이제 나는 우정은 세월이 지나도 삶과 죽음을 넘어 영혼의 만남으로 지속한다는 깨달아가는 나이가 되었고 가끔 들르는 아버지의 무덤 건너편 제이 선생님 무덤 앞에서 얘기한다. 미치처럼.


모리교수가 주는 삶의 가장 중요한 의미는 나눔과 사랑이었다. 제이 선생님의 마지막도 그러했다. 죽음도 삶의 부분으로 끌어안았던 모리교수가 생명처럼 여겼던 말씀


사랑하지 않으면 멸망하리

 

 

No. Subject Nick Name 조회 Registered Date
66 예방 접종
아이린맘
88 Oct 24, 2019
65 친구
아이린맘
135 Sep 21, 2019
64 캐나다 록키
아이린맘
379 Jul 24, 2019
63 어느 주말
아이린맘
277 Jun 27, 2019
62 이탈리아, 과거로의 여행
아이린맘
292 Jun 08, 2019
61 루르드의 성모님
아이린맘
358 May 07, 2019
60 용서해 주세요
아이린맘
387 Apr 18, 2019
59 화장하는 엄마
아이린맘
466 Mar 20, 2019
58 버디
아이린맘
561 Feb 12, 2019
57 내 동생
아이린맘
944 Dec 20, 2018
56 가을 여행
아이린맘
1228 Nov 13, 2018
Selected 미치 카렌에게
아이린맘
1326 Oct 08, 2018
54 아그네스 성당 설립 50주년을 맞이하며
아이린맘
1413 Aug 11, 2018
53 사순 시기에
아이린맘
1748 Mar 23, 2018
52 어느 날
아이린맘
2069 Dec 07, 2017
51 아버지
아이린맘
2083 Sep 25, 2017
50 아버지의 눈물
아이린맘
2930 Apr 20, 2017
49 수의사 카너
아이린맘
3503 Jan 16, 2017
48 예상치 못한 일
아이린맘
3418 Jan 16, 2017
47 행복의 유통 기간
아이린맘
3503 Oct 31, 2016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