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린맘
Views : 299
2019.06.27 (14:30:06)


하늘을 품은 바다 빛은 눈부신 햇살 같다.

파도를 넘나드는 갈매기는 순백의 힘찬 날갯짓을 한다.

여름의 시작은 바닷가 모래 위에 따가운 그림자로 깔려있다.

사람들의 움직임은 저마다 다른 모습의 그림자를 만든다.

각기 다른 사연을 간직한 그림자의 움직임이 파도처럼 일렁인다.


딸아이의 손을 잡고 불어오는 녹색 바람의 향기를 맡아본다.

 냇가  조약돌에 누군가 새겨놓은 글귀가 눈짓을 한다.

좋을 때나 힘들 때나 천사는 우리를 바라보고 있어요.

 그들의 날개로 부드럽게 감싸며 나지막이 속삭입니다.

우리는 사랑받고 축복받은 존재라고'


초등학교에 입학할 무렵 수줍음이 많았던 아들에게

아침마다 해주었던  너의 수호천사가 언제나  지켜준단다

언제부터인가 잊고 살았던 수호천사의 보살핌에 포근함을 느낀다.


어딘가로 향하는 사람들의 발걸음이 여유로운 주말 오후

향긋한 바람 처진 마음을 쓸어내리는 초여름의 수목원에서

하늘처럼 높게 바람처럼 자유롭게 살기를 소망한다.

No. Subject Nick Name 조회 Registered Date
66 예방 접종
아이린맘
110 Oct 24, 2019
65 친구
아이린맘
157 Sep 21, 2019
64 캐나다 록키
아이린맘
402 Jul 24, 2019
Selected 어느 주말
아이린맘
299 Jun 27, 2019
62 이탈리아, 과거로의 여행
아이린맘
310 Jun 08, 2019
61 루르드의 성모님
아이린맘
382 May 07, 2019
60 용서해 주세요
아이린맘
405 Apr 18, 2019
59 화장하는 엄마
아이린맘
486 Mar 20, 2019
58 버디
아이린맘
581 Feb 12, 2019
57 내 동생
아이린맘
958 Dec 20, 2018
56 가을 여행
아이린맘
1250 Nov 13, 2018
55 미치 카렌에게
아이린맘
1350 Oct 08, 2018
54 아그네스 성당 설립 50주년을 맞이하며
아이린맘
1436 Aug 11, 2018
53 사순 시기에
아이린맘
1774 Mar 23, 2018
52 어느 날
아이린맘
2092 Dec 07, 2017
51 아버지
아이린맘
2105 Sep 25, 2017
50 아버지의 눈물
아이린맘
2951 Apr 20, 2017
49 수의사 카너
아이린맘
3530 Jan 16, 2017
48 예상치 못한 일
아이린맘
3447 Jan 16, 2017
47 행복의 유통 기간
아이린맘
3527 Oct 31, 2016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