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rminator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와 성 정하상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들의 대축일

연중 제25주일

 

1독서 지혜 3,1-9

2독서 로마 8,31s-39

복 음 루카 9,23-26

 

9월은 순교자 성월이며 오늘 미사는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와 성 정하상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들의 대축일 미사입니다.

 

한국 천주교회는 매우 독특한 환경에서 탄생하였습니다. 대부분의 나라에서는 외국에서 선교사가 그 나라에 들어가서 교회를 이루었는데 한국에서는 1784년 이승훈이 북경에서 베드로라는 세례를 받고 돌아와서 성직자없이 평신도들이 신앙 공동체를 이루어 교회가 탄생되었습니다.

 

당시 한국 사회는 유교 사상이 근간을 이루고 있었기 때문에 필연적으로 그리스도교와 충돌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리하여 1791년 신해박해 부터 1866년 병인박해 때까지 무려 10,000여명이 순교하게 되었습니다. 그들 중 103위가 1984년에 성인품에 올랐고 20148월에 124위가 복자품에 올랐습니다.

 

순교 영성이 무엇인가에 대해 프란치스코 교황님은 시복 미사에서 다음과 같이 말씀하셨습니다. “순교자들에게 최고 가치는 그리스도를 따르는 것이었다.”

 

누구든지 내 뒤를 따라오려면, 자신을 버리고 날마다 제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라야 한다.”(복음)

 

십자가를 지고 예수님을 따른다.’는 것은 무슨 의미일까요? 그것은 주어지는 모든 것을 받아들이는 삶입니다. 살다보면 내가 원하는 일도 있지만 원하지 않는 일도 일어납니다. 원하지 않는 일이 일어날 때 우리는 거의 본능적으로 거부합니다.

 

그러나 신앙은 감정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의지적으로 하는 것입니다. 십자가를 지는 것은 감정적으로 원하지 않지만 의지적으로 받아들여야 하는 것입니다. 원하지 않은 일이 일어날 때도 그 안에 있는 하느님의 뜻을 생각하고 그 일을 받아들일 수 있다면 십자가를 지고 예수님을 따르는 것이 됩니다. 어리석은 자의 눈에는 이러한 삶이 파멸로 여겨지겠지만 이러한 삶이 바로 하느님을 신뢰하는 삶이며 하느님과 함께 사는 삶이라고 1독서에서 말하고 있습니다.

 

주어지는 삶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어떻게 될까요? 그것은 우리 삶을 하느님께 맡기는 것이 아니라 우리 스스로 조작하는 것입니다. 십자가가 싫어서 이리 저리 우리 삶을 조작하다 보면 결국 썩지 않는 밀알처럼 창조적인 삶을 살지 못하며 하느님은 우리에게 아무 의미가 없게 됩니다. 세상은 내가 거부한다고 거부되는 것이 아닙니다. 어차피 겪어내어야 하는 것은 받아들여야 합니다.

 

정녕 자기 목숨을 구하려는 사람은 목숨을 잃을 것이고, 나 때문에 자기 목숨을 잃는 그 사람은 목숨을 구할 것이다.”

 

주어지는 모든 것을 받아들이기 위해서는 힘이 있어야 합니다. 그 힘은 이미 우리 안에 있습니다. 하느님께서 우리가 겪어내지 못할 십자가를 주시지 않기 때문입니다. 우리 안에 있는 힘은 어떤 이유가 있으면 드러납니다. 하느님의 모상대로 창조된 인간은 우리가 알기보다 훨씬 신비로운 존재입니다. ‘무엇 때문에라는 이유가 붙으면 힘이 발휘됩니다. 답은 예수님 때문에입니다.

 

우리가 오늘 기념하는 순교 성인들은 예수님 때문에 목숨을 바친 분들입니다. 그분들이 극한의 고통 앞에서도 신앙을 증거할 수 있었던 것은 바로 '예수님 때문에' 라는 믿음 때문입니다. 우리 삶이 예수님 때문에 규정지어 진다는데 예수님께서 도와주지 않겠습니까? 우리는 어떤 어려움도 예수님의 도움으로 이겨낼 있습니다. 그 사실을 2독서에서는 다음과 같이 표현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우리를 사랑해 주신 분의 도움에 힘입어 이 모든 것을 이겨내고도 남습니다.”

 

'예수님 때문에' 이기심을 죽이고 '예수님 때문에' 두려움을 물리치고 '예수님 때문에' 어려움을 받아들이고 '예수님 때문에' 희망을 가질 수 있습니다. '우리 자신 때문에' 어떤 일을 할 때는 쉽게 한계에 부딪히지만 '예수님 때문에' 라는 이유가 붙으면 어떤 일도 해 낼 수 있습니다. 죽음도 예수님 때문에받아들일 수 있었던 순교성인의 모범을 따라 우리도 모든 일을 '예수님 때문에' 할 수 있게 되기를 기도합시다.

 






 

 

 

No. Subject Nick Name 조회 Registered Date
587 [민족들의 복음화를 위한 미사 / 전교주일] 10월 20일
ccdjsj
  Oct 18, 2019
586 [연중 제28주일] 10월 13일
ccdjsj
19 Oct 11, 2019
585 [연중 제27주일] 10월 6일
ccdjsj
42 Oct 04, 2019
Selected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와 성 정하상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들의 대축일] 9월 22일
ccdjsj
98 Sep 20, 2019
583 [연중 제24주일] 9월 15일
ccdjsj
117 Sep 13, 2019
582 [연중 제23주일] 9월 8일
ccdjsj
154 Sep 06, 2019
581 [연중 제22주일] 9월 1일
ccdjsj
161 Aug 30, 2019
580 [연중 제21주일] 8월 25일
ccdjsj
155 Aug 23, 2019
579 [연중 제20주일] 8월 18일
ccdjsj
170 Aug 16, 2019
578 [연중 제19주일] 8월 11일
ccdjsj
189 Aug 09, 2019
577 [연중 제18주일] 8월 4일
ccdjsj
197 Aug 01, 2019
576 [연중 제17주일] 7월 28일
ccdjsj
222 Jul 25, 2019
575 [연중 제16주일] 7월 21일
ccdjsj
215 Jul 19, 2019
574 [연중 제15주일] 7월 14일
ccdjsj
229 Jul 11, 2019
573 [연중 제14주일] 7월 7일
ccdjsj
296 Jul 04, 2019
572 [연중 제13주일] 6월 30일
ccdjsj
273 Jun 28, 2019
571 [지극히 거룩하신 그리스도의 성체 성혈 대축일] 6월 23일
ccdjsj
307 Jun 20, 2019
570 [지극히 거룩하신 삼위일체 대축일] 6월 16일
ccdjsj
342 Jun 14, 2019
569 [성령 강림 대축일] 6월 9일
ccdjsj
399 Jun 07, 2019
568 [주님 승천 대축일] 6월 2일
ccdjsj
393 May 31, 2019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