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rminator
Views : 85
2020.01.10 (13:41:22)

주님 세례 축일

 

1독서 이사 42,1-4.6-7

2독서 사도 10,34-38

복 음 마태 3,13-17

 

 

오늘은 주님 세례 축일로써 성탄시기가 끝나고 연중 시기로 넘어가는 날입니다. 주님 성탄-주님 공현-주님 세례 축일을 거치면서 주님의 육화의 신비가 어떻게 드러나는 지를 알 수 있습니다.

 

육화의 신비는 말씀이 사람이 되시어 우리 가운데 사셨다.”(요한 1,14) 는 것입니다. 성탄 축일과 공현 축일이 말씀이 사람이 되신것에 초점을 맞추었다면 주님 세례 축일은 우리 가운데 사신것에 대해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세례를 받으심으로써 우리의 삶을 우리와 함께 살아가고자 하십니다.

 

예수님께서는 우리와 함께 사신다는 것은 좋을 때만 함께 사시는 것이 아니라 나쁠 때도 함께 사신다는 것입니다. 부끄럽고 슬프고 절망적인 상황에서도 예수님께서 우리와 함께 사심으로써 육화의 신비를 완성해 가십니다. “그는 부러진 갈대를 꺾지 않고, 꺼져 가는 심지를 끄지 않으리라.”(1독서). 참하느님이시고 참사람이신 예수님께서 육화하심으로써 죽음을 이기고 영원한 생명의 나라로 우리를 인도하십니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 세례를 받으시려고 요한을 찾아갑니다. 예수님께서는 우리와 하나가 되기 위해 우리와 똑 같이 세례를 받으십니다. 하나가 된다는 것은 너와 나의 구별이 없어지는 것이며 그것은 사랑입니다. 사랑이 없이는 구원이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우리가 구원되기 위해서는 사랑이신 하느님과 하나가 되어야 합니다. 그러나 불완전한 인간으로서는 그것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예수님의 세례가 필요한 것입니다.

 

하나가 되기 위해 전제되는 덕목이 겸손입니다. 하늘에서 땅으로 내려오신 예수님은 겸손의 극치를 보여줍니다. 예수님은 하느님과 본질이 같은 분이시지만 하느님과 같음을 당연한 것으로 여기지 않으시고 당신 자신을 비우셔서 종의 모습을 취하시고 사람들과 같이 되셨습니다(필리 2,6-11).

 

예수님께서 세례를 받고 물 위로 올라오시자 하늘에서 소리가 들립니다. “이는 내가 사랑하는 아들, 내 마음에 드는 아들이다.” 성부 하느님께서 성자 예수님을 사랑하시고 마음에 들어 하는 이유는 바로 예수님의 겸손 때문입니다. 예수님의 겸손으로 인해 하느님과 사람이 하나가 됩니다.

 

주님 세례 축일을 지내면서 우리의 세례도 되새겨 보아야 합니다. 하느님께서는 예수님께 부어주신 그 성령을 우리에게도 주십니다. “하느님께서 나자렛 출신 예수님께 성령과 힘을 부어 주신 일도 알고 있습니다.”(2독서)

 

우리는 세례를 받음으로써 그리스도인이 되었습니다. 그리스도인은 예수 그리스도를 따르는 사람입니다. 구체적으로 우리는 주님 세례를 어떻게 따라야 할까요? 다른 사람들과 함께 하나가 되기 위해 우리는 어떤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까?

 

함께 어울려 살기 위해서는 각자가 자기 자신을 낮추어야 합니다. 예수님처럼 겸손하게 자신을 낮추고 남과 함께 어울려 사는 것이 바로 말씀이 사람이 되시어 우리 가운데 사시는예수님의 육화의 신비를 사는 것입니다. 이럴 때 우리도 하느님으로부터 다음과 같은 말씀을 듣게 될 것입니다. “너는 내가 사랑하는 아들, 내 마음에 드는 아들이다.”

 

 

 

 

 

 

 

No. Subject Nick Name 조회 Registered Date
603 [연중 제 2 주일] 1월 19일
ccdjsj
56 Jan 17, 2020
Selected [주님 세례 축일] 1월 12일
ccdjsj
85 Jan 10, 2020
601 [주님 공현 대축일] 1월 5일
ccdjsj
122 Jan 03, 2020
600 [천주의 성모 마리아 대축일] 1월 1일
ccdjsj
122 Dec 30, 2019
599 [예수 마리아 요셉의 성가정 축일] 12월 29일
ccdjsj
144 Dec 27, 2019
598 [주님 성탄 대축일 낮 미사] 12월 25일
ccdjsj
165 Dec 24, 2019
597 [주님 성탄 대축일 밤 미사] 12월 25일
ccdjsj
153 Dec 24, 2019
596 [대림 제4주일] 12월 22일
ccdjsj
208 Dec 20, 2019
595 [대림 제3주일] 12월 15일
ccdjsj
174 Dec 13, 2019
594 [대림 제2주일] 12월 8일
ccdjsj
244 Dec 06, 2019
593 [대림 제1주일] 12월 1일
ccdjsj
299 Nov 29, 2019
592 [온 누리의 임금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왕 대 축일] 11월 24일
ccdjsj
287 Nov 22, 2019
591 [연중 제33주일] 11월 17일
ccdjsj
264 Nov 15, 2019
590 [연중 제32주일] 11월 10일
ccdjsj
357 Nov 08, 2019
589 [연중 제31주일] 11월 3일
ccdjsj
347 Oct 31, 2019
588 [연중 제30주일] 10월 27일
ccdjsj
374 Oct 25, 2019
587 [민족들의 복음화를 위한 미사 / 전교주일] 10월 20일
ccdjsj
422 Oct 18, 2019
586 [연중 제28주일] 10월 13일
ccdjsj
373 Oct 11, 2019
585 [연중 제27주일] 10월 6일
ccdjsj
379 Oct 04, 2019
584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와 성 정하상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들의 대축일] 9월 22일
ccdjsj
439 Sep 20, 2019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