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rminator
Views : 131
2020.09.05 (06:38:20)

연중 제23주일

 

1독서 에제 33,7-9

2독서 로마 13,8-10

복 음 마태 18,15-20

 

 

네 형제가 죄를 짓거든, 가서 단둘이 만나 그를 타일러라.”(복음. 마태 18,15)

 

사람은 누구나 하느님의 모습으로 창조되었습니다. “우리와 비슷하게 우리 모습으로 사람을 만들자.”(창세 1,26) 그러므로 설령 죄인이라 하더라도 그는 하느님의 모습을 지니고 있습니다.

 

하느님께서는 사람이 죄를 짓고 멸망하기를 바라시지 않고, 죄를 지었다하더라도 회개하여 돌아오기를 간절히 바라십니다.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이와 같이 하늘에서는, 회개할 필요가 없는 의인 아흔아홉보다 회개하는 죄인 한 사람 때문에 더 기뻐할 것이다.”(루카 15,7)

 

죄를 짓지 않고 사는 사람은 행복합니다. 그러나 그 행복을 자기만 누려서는 안 됩니다. 자기만이 누리는 행복은 참된 행복이 아닙니다. 참된 행복을 누리려면 하느님께서 원하시는 것을 해야 합니다.

 

하느님께서는 죄인의 회개를 도우라고 우리를 부르십니다. “네가 악인에게 그 악한 길을 버리도록 경고하는 말을 하지 않으면, 그 악인은 자기 죄 때문에 죽겠지만, 그가 죽은 책임은 너에게 묻겠다.”(1독서. 에제 33,8)

 

죄를 짓는 사람은 처음부터 그렇게 태어난 사람이 아닙니다. 그도 한 때는 착한 사람이었으며, 우리 중의 한 사람입니다. 나 또한 죄를 지을 수 있습니다. 죄인과 나는 다른 사람이 아니라 나와 함께 공동체를 이루는 우리입니다.

 

두 사람이나 세 사람이라도 내 이름으로 모인 곳에는 나도 함께 있기 때문이다.”(복음. 마태 18,20)

 

예수님은 우리안에 사시는 육화하신 하느님입니다. 예수님의 이름으로 두 세 사람이 모인 공동체 안에서 하느님은 모습을 드러내십니다. 하느님께서 함께 계시면 모든 것을 초월할 수 있습니다. 가난해도 부유하고, 분쟁 중에서도 평화로우며, 슬퍼도 행복합니다. 그것은 사랑의 신비입니다. 사랑이 있는 곳에 하느님께서 계십니다. 하느님은 사랑이시기 때문입니다. “하느님은 사랑이십니다.”(1요한 4,16)

 

사랑은 율법의 완성입니다.”(2독서)

 

사랑이 없으면 계명을 지키는 것은 가식이며 기도는 위선입니다. 바리사이들은 계명을 잘 지키고 기도도 열심히 한 사람들이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그들을 의롭다고 하지 않으셨습니다. 바리사이들이 따로 있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자신의 한 모습이기도 합니다. 우리도 때로는 바리사이처럼 생각하고 말하고 행동하기도 합니다.

 

사랑은 관심입니다. 누구나 자기 몸에 대해서는 관심이 많습니다. ‘이웃을 네 몸처럼 사랑하라는 말씀처럼 이웃에게 관심을 가져야 합니다. 그의 기분이 어떤지, 그에게 무엇이 부족한지, 그를 어떻게 도와주어야 할지 등등. 이렇게 관심을 가지면서 너와 나는 하나가 되고 그 안에 예수님께서 함께 사시게 됩니다. 참행복은 거기에 있습니다.

 

환경도 이웃입니다. 이웃인 환경을 사랑하지 못한 탓에 코로나19가 생겼습니다. 일회용을 줄이고, 세제를 줄이고, 쓰레기를 줄이고, 자연을 보호하는 가운데 예수님께서 함께 계십니다.

 

 




No. Subject Nick Name 조회 Registered Date
641 [연중 제26주일] 9월 27일 강론 2
ccdjsj
21 Sep 25, 2020
640 [연중 제26주일] 9월 27일
ccdjsj
23 Sep 25, 2020
639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와 성 정하상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들의 대축일] 9월 20일
ccdjsj
69 Sep 18, 2020
638 [연중 제24주일] 9월 13일
ccdjsj
112 Sep 11, 2020
Selected [연중 제23주일] 9월 6일
ccdjsj
131 Sep 05, 2020
636 [연중 제22주일] 8월 30일
ccdjsj
171 Aug 28, 2020
635 [연중 제21주일] 8월 23일
ccdjsj
178 Aug 21, 2020
634 [연중 제20주일] 8월 16일
ccdjsj
248 Aug 14, 2020
633 [연중 제19주일] 8월 9일
ccdjsj
295 Aug 07, 2020
632 [연중 제18주일] 8월 2일
ccdjsj
330 Jul 31, 2020
631 [연중 제17주일] 7월 26일
ccdjsj
377 Jul 24, 2020
630 [연중 제16주일] 7월 19일
ccdjsj
395 Jul 17, 2020
629 [연중 제15주일] 7월 12일
ccdjsj
430 Jul 10, 2020
628 [한국 성직자들의 수호자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 순교자] 7월 5일
ccdjsj
451 Jul 03, 2020
627 [연중 제13주일] 6월 28일
ccdjsj
453 Jun 26, 2020
626 [연중 제12주일] 6월 21일
ccdjsj
506 Jun 19, 2020
625 [지극히 거룩하신 그리스도의 성체 성혈 대축일] 6월 14일
ccdjsj
554 Jun 12, 2020
624 [지극히 거룩하신 삼위일체 대축일] 6월 7일
ccdjsj
552 Jun 05, 2020
623 [성령 강림 대축일] 5월 31일
ccdjsj
592 May 29, 2020
622 [주님 승천 대축일] 5월 24일
ccdjsj
651 May 22, 2020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