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린맘
Views : 3708
2017.01.16 (15:07:02)

이번  중국 출장은 다소 무리가 가는 빡빡한 스케줄이라고 생각하며 남편과 함께 밤비행기에 올랐다


인천 공항에서 멋지게 날리는 눈발을 감상하며 동영상을 찍어 아이들에게 보낼때만 해도 때문에 시간


이 지연 될거란건 생각지 못했고 그로인해 북경에서 닝보로 가는 비행기를 놓쳐  다섯 시간을 북경 공항 


대기 실에서 졸게 줄 또한 예상치 못했다. 



내리는 고국의 겨울 정취를  20년이 훌쩍 넘어 실컷 있었던  행운이 그것으로 인해 일곱 시간을 무료하


게 보내야 했던 불행으로 넘겨받고 지루한 시간을 보내며 오랜만에  내가 좋아하는 작고한 장영희 교수의


을 천천히 아껴가며 읽을수 있는 행운으로 갈아탈 수 있었으니 나쁜 일만은 아니었는지 모르겠다.



장교수의 글중에 불행을 깨울까 두려워 살금살금 걸어야겠다는 어느 작가의 말에  동의하지 않겠다고 불행을


우지 않으려고 살금살금 걷다간 행운마져 깨울수 없으니 불행도 행운도 모두 깨우며 저벅저벅 소리내며 걷겠다


던 장교수의 말을 통해  짧은 삶이었지만 당당하게 살았던 분의 인생을 더듬어 있었다.



인생이란것이 원래 누구도 예상치못한 일들로 이루어진것이 아닌가,  그렇다면 힘들게 속끓이며 살지 말아야지 


순간순간 무너져 내리는 일들도 얼마간의 시간이 지나면 기억조차 희미해 지곤하지 않는가 


어차피 지나가는 인생 고민한다고 나아질것도 없고, 주어지는대로 사는 수밖에..




다시 주변을 살펴본다


수많은 사람들이 어딘가를 향해 바삐 움직이는 공항의 복잡스러움속에서  피곤이 밀려와 짜증으로 넘어가려는


마음의 불행을 어떡해든 바꿔야겠다는 맘으로 주위를 두리번 거려본다.



두세살 남짓한 남자 아이가 공항 대기실을 이리 뛰고 저리 뛰어다닌다. 손주를 쫓아다니는 할머니의 바쁜


움직임이 눈에 들어온다. 알아듣지 못하는 중국어의 억센 억양이지만 분명 그들의  대화엔 사랑이 깃들여 있음 


을 알 같다. 마음이 따뜻해진다.

No. Subject Nick Name 조회 Registered Date
69 no image 복 된 사순절
아이린맘
83 Mar 09, 2020
68 no image 아름다운 그들
아이린맘
186 Feb 10, 2020
67 no image 한 해를 보내며
아이린맘
224 Dec 31, 2019
66 no image 예방 접종
아이린맘
384 Oct 24, 2019
65 no image 친구
아이린맘
449 Sep 21, 2019
64 no image 캐나다 록키
아이린맘
698 Jul 24, 2019
63 no image 어느 주말
아이린맘
593 Jun 27, 2019
62 no image 이탈리아, 과거로의 여행
아이린맘
582 Jun 08, 2019
61 no image 루르드의 성모님
아이린맘
678 May 07, 2019
60 no image 용서해 주세요
아이린맘
710 Apr 18, 2019
59 no image 화장하는 엄마
아이린맘
780 Mar 20, 2019
58 no image 버디
아이린맘
865 Feb 12, 2019
57 no image 내 동생
아이린맘
1257 Dec 20, 2018
56 no image 가을 여행
아이린맘
1557 Nov 13, 2018
55 no image 미치 카렌에게
아이린맘
1698 Oct 08, 2018
54 no image 아그네스 성당 설립 50주년을 맞이하며
아이린맘
1772 Aug 11, 2018
53 no image 사순 시기에
아이린맘
2104 Mar 23, 2018
52 no image 어느 날
아이린맘
2407 Dec 07, 2017
51 no image 아버지
아이린맘
2420 Sep 25, 2017
50 no image 아버지의 눈물
아이린맘
3282 Apr 20, 2017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