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린맘
Views : 1651
2017.12.07 (12:39:20)

어느 날



가을 언저리에 홀로 있네.


하늘은 어제의 빛이 아니고


추락하는 낙엽 또한 어제의 빛깔이 아니네.


 햇빛은 한여름의 수고를 열매로 맺고


들녘은 휴식을 위한 쉼터를 마련하네.


흔들거리는 가지 사이로 햇빛의 향기가 날라오네.


가을 햇빛은 치열했던 여름의 그것과 너무나 다르네.


향기는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 걸까?


누구도 길을 없지만


언젠가 향기를 따라갈 때면


오늘 같은 하늘빛이 함께라면 좋겠네.

 

No. Subject Nick Name 조회 Registered Date
60 용서해 주세요
아이린맘
3 Apr 18, 2019
59 화장하는 엄마
아이린맘
77 Mar 20, 2019
58 버디
아이린맘
185 Feb 12, 2019
57 내 동생
아이린맘
549 Dec 20, 2018
56 가을 여행
아이린맘
815 Nov 13, 2018
55 미치 카렌에게
아이린맘
912 Oct 08, 2018
54 아그네스 성당 설립 50주년을 맞이하며
아이린맘
978 Aug 11, 2018
53 사순 시기에
아이린맘
1342 Mar 23, 2018
Selected 어느 날
아이린맘
1651 Dec 07, 2017
51 아버지
아이린맘
1647 Sep 25, 2017
50 아버지의 눈물
아이린맘
2521 Apr 20, 2017
49 수의사 카너
아이린맘
3067 Jan 16, 2017
48 예상치 못한 일
아이린맘
2990 Jan 16, 2017
47 행복의 유통 기간
아이린맘
3056 Oct 31, 2016
46 꽃을 옮겨 심으며
아이린맘
3201 Oct 05, 2016
45 스트라스부르에서의 아쉬움
아이린맘
3162 Jul 11, 2016
44 몽생미셀
아이린맘
3448 Jun 22, 2016
43 영화 "동주"
아이린맘
3389 Apr 11, 2016
42 본당 신부님
아이린맘
3586 Jan 08, 2016
41 성탄절의 분주함
아이린맘
3736 Jan 06, 2016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