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s : 5803
2013.10.29 (14:26:11)

** 어느 신부님이 볼일을 보기위해 차를 타고 가는데,

양 옆에 두 수녀님이 동승 하고 있었다.

 

오른쪽엔 늙은 수녀님..

왼쪽에는 젊은 수녀님.



차가 오른쪽 으로 돌라치면, < 주여 시험에 들지 말게 하옵소서 > 라는 기도를..

차가 왼쪽 으로 돌라치면, < 주여, 당신의 뜻대로 하시옵소서 > 라는 기도를 했다고..

 

 

난, 그 유머를 읽으며 <신부님도 남자인데 뭘..>하면서

아직도 인성으로 본능을 억제하는 신부님이 안타깝기 까지 했었다.ㅋㅋ

 

 

** 몇주전 목욜에 이해인 수녀님이 오셨다고 했다.

그날 중요한 선약이 있어 참석을 못했다.

그리고는 한동안 잊고 있었던,

이해인 수녀님의 글모음 중에 "사랑할땐 별이되고" 를 떠올렸다.

 

 

침묵으로 노래하고

침묵으로 기도하고

침묵으로 사랑하라 는..

 

 

그러면서,

섣부른 충고와

경솔한 판단과

자기자랑에 가벼운 지껄임 등을

하찮은 돌멩이 앞에서

다~부끄러워 하는 그녀의 마음을 읽었다.

 

종교를 떠나서,

진한 우정을 나누었던 법정스님과 김수환 추기경

그리고 이해인 수녀를 생각해 보았다.

그녀가 추기경을 사랑했던건 진짜 신성 이었을까?

 

그 분의 속옷을 빨고,

만들어 입히는..

그런 모든 행위들은

크나큰 비밀을 나눠가진 부부들 만이 할수있는 일 아니던가 말이다.

난 도무지 이해가 가지 않는 사랑이다..ㅋㅋ 

 

그녀가 추기경의 영전에 바친 봉헌기도문 앞에

< 매화향기 속에 잔기침 하시는 이른봄의 하나님..> 하면서

높고 높으신 하느님을 인격화 해서 부른 표현이 참으로 정 스럽다.

 

** 아주 다른 사랑 이야기 하나가 더 생각난다.

이사종과 황진이의 사랑.

아가페 적인 사랑을 한 저 분들과는 비교도 안되는..

그치만 가장 인간적인 에로스적 사랑에 촛점을 맞춘다면야

난 지체없이 후자의 사랑을 더 원한다.ㅋㅋ 

 

이해인 수녀가 추기경을 어르신으로 표현했듯,

황진이도 이사종을 어르신으로 불렀다 한다.

남녀간의 사랑에 있어서 존경심이 함께 한다면

그 사랑은 훨씬 더 깊이가 있어 보인다.( 나만 그런가?)

 

** 그럼에도 불구하고 난,

친구처럼 편안하고 만만한(?) 사이를 추구한다.

그분을 향한 이해인 수녀님의 사랑이

가슴 시리게 한없이 애잔하고 아름답고 이쁜 사랑이라 할지라도 난 싫다.

난 손을 뻗어 그사람의 심장 뛰는 소리를 느끼고 싶고,

그의 품 에 파고들어그의 얕은 숨소리를 들으며 잠들고 싶다.히히..

 

** 그대들의 사랑은 어떠한지? ^*^..

No. Subject Nick Name 조회 Registered Date
31 또 다른 의미의 디아스포라
삐삐
6487 Nov 16, 2013
30 오리알 을 품은 암탉
삐삐
5723 Nov 16, 2013
29 브랜든에게 보낸 편지
아이린맘
6047 Nov 05, 2013
Selected 신부님과 수녀님
삐삐
5803 Oct 29, 2013
27 영화, '켑틴 필립스' 를 보고오다.
삐삐
6142 Oct 29, 2013
26 교리공부 를 하고 있는 병아리 입니다.
삐삐
5838 Oct 28, 2013
25 아버지 학교
아이린맘
12496 Apr 08, 2013
24 남양 성모 성지를 다녀와서
아이린맘
11504 Nov 05, 2012
23 추석 나들이
아이린맘
11349 Sep 25, 2012
22 아이린과 나나
아이린맘
10527 Sep 20, 2012
21 집으로 돌아간 천사
아이린맘
10837 Aug 22, 2012
20 아버지
아이린맘
9765 Jul 23, 2012
19 지금은 아홉 식구
아이린맘
11413 Jun 26, 2012
18 성모님께 드리는 글 (작년 성모의 밤에 드린 글)
아이린맘
17088 May 24, 2012
17 빨간색 카네이션
아이린맘
10619 May 15, 2012
16 작은 아이
아이린맘
9203 Apr 25, 2012
15 엄마의 정원
아이린맘
16180 Apr 01, 2012
14 십자가
아이린맘
7749 Mar 22, 2012
13 어린 시절
아이린맘
38179 Mar 05, 2012
12 나의 하느님
아이린맘
18999 Feb 14, 2012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