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린맘
Views : 77134
2012.02.06 (12:23:05)

 

 

열흘 전쯤부터  파티오 처마밑에 늘어져있는 새끼손가락 한마디 만한

 

크리스마스 전구 한개 위에 벌새가 둥지를 틀었다.

 

그 작은 새의 둥지는 달걀 반쪽만한 크기로 너무 작아서 엄마새의 몸이 반은 나와 있는데

 

며칠째 알을 품고 있는 모습이 안스러울 정도였다.

 

주변에 나무도 많건만 햇볕이 따갑게 내리쬐는 파티오에 걸린 크리스마스 전구 위에

 

둥지를 튼 이유를 알 수가 없다.

 

잠깐 먹이를 구하러 갈때를 제외하곤 꼼짝도 않하고 알을 품더니

 

며칠이 지난 어느날 둥지위로 뾰족한 부리 두개가 쏘옥 올라왔다.

 

새끼를 두 마리 낳았네. 그리고는 아빠, 엄마 두 새가 부지런히 먹이를 날라다

 

아기새의 부리에 넣어준다. 짹짹거리며 입을 벌리는 모습이 어찌나 귀여운지...

 

어제 퇴근후 엄마가 부르는 소리에 파티오에 나갔더니

 

일주일만에 엄마새보다 훨씬 덩치가 커진 두 마리 새끼가 거의 다 허물어진 집에 앉아서

 

파닥거리고 있었다. 첫 날개짓을 시작했다.

 

보송보송한 갈색털의 조금 덩치가 큰 녀석이 작은 녀석을 깔고 앉아서 계속 날개짓을

 

하더니 어느 순간 날아 올랐다.  투명하고 가벼운 잠자리 날개같은 연약한  날개짓을 하면서 말이다.

 

아주 순식간의 일이라 어디로 갔는지 알수가 없었다.

 

혼자 남은 다른  아기새는 파닥거리며 날개짓을 하지만 아직은 날아오르지 못하고

 

엄마, 아빠 새가 날라다 주는 모이를 열심히 받아 먹는다.

 

오늘 아침 파티오에 나가보니 아기새는 여전히 날개짓을 하고

 

먼저 날았던 형제새가 주변의 나무 사이를 기우뚱 거리며 날아 다닌다.

 

엄마새는 아기새가 파닥거릴 때마다 길고 뾰죽한 부리로 쪼아준다. 날 수 있도록 힘을 주는것 같다.

 

가슴팍에 얼룩이있는 아빠새. 날렵하고 까만 좀 작은 엄마새, 통통하고 보슬보슬한  아기새

 

날아오르려 열심히 날개짓하는 또 다른 아기새,

 

어쩌면 퇴근후엔 볼수 없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아쉬운 마음이 들었다.

 

작은 벌새 가족이 우리에게 주었던 행복했던 두 주간이 따갑게 내리쬐는 햇살 사이로 지나 간다.

 

No. Subject Nick Name 조회 Registered Date
29 브랜든에게 보낸 편지
아이린맘
5848 Nov 05, 2013
28 신부님과 수녀님
삐삐
5608 Oct 29, 2013
27 영화, '켑틴 필립스' 를 보고오다.
삐삐
5969 Oct 29, 2013
26 교리공부 를 하고 있는 병아리 입니다.
삐삐
5674 Oct 28, 2013
25 아버지 학교
아이린맘
12338 Apr 08, 2013
24 남양 성모 성지를 다녀와서
아이린맘
11348 Nov 05, 2012
23 추석 나들이
아이린맘
11197 Sep 25, 2012
22 아이린과 나나
아이린맘
10379 Sep 20, 2012
21 집으로 돌아간 천사
아이린맘
10697 Aug 22, 2012
20 아버지
아이린맘
9629 Jul 23, 2012
19 지금은 아홉 식구
아이린맘
11267 Jun 26, 2012
18 성모님께 드리는 글 (작년 성모의 밤에 드린 글)
아이린맘
16861 May 24, 2012
17 빨강색 카네이션
아이린맘
10466 May 15, 2012
16 작은 아이
아이린맘
9053 Apr 25, 2012
15 엄마의 정원
아이린맘
16033 Apr 01, 2012
14 십자가
아이린맘
7586 Mar 22, 2012
13 어린 시절
아이린맘
38037 Mar 05, 2012
12 나의 하느님
아이린맘
18844 Feb 14, 2012
11 단지 다를 뿐이예요.
아이린맘
75937 Feb 07, 2012
10 형제
아이린맘
49442 Feb 06, 2012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