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린맘
Views : 10526
2012.09.20 (10:57:35)

께갱 깽깽.... 아이린이 잠자리에 들어가는 순간 오늘도 커다란 눈망울을  굴리며 잠들기전의 곤욕을 치러야 하는

 

우리집 강아지 나나의 비명은 매일밤 계속된다.  치와와 믹스에 커다란 귀를 가지고 있는 오파운드가 채 안되는 나나는

 

온가족의 사랑을 차지하고 있다. 너무 이뻐 어쩔줄 모르는 강아지에 대한 아이린의 사랑은 남다르지만  그 표현 방식이

 

너무 거칠어 나나는 아이린을 피해 이리저리 도망 다니지만 잠 잘때 만큼은 꼼짝없이 아이린과 한 이불울 덮고 잘 수

 

밖에 없다.  잠들기 전까지 나나를 불러대며 귀챦게 구는 아이린에게 강아지는 장난감이 아니라 잘 돌봐야하는 아기같

 

은 거라 고  수도 없이 설명해 주었지만 그 때 뿐이다. 며칠전 담임 선생님과의 미팅에서 아이린이 요즘 강아지를 잘

 

돌보고 있다는 애기를 하더라는 말에 웃음이 나왔지만  그 생각만으로도 기특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몇 달전 갑자기 강아지가 아퍼서 밤에 응급실을 데려가야 할 때에도 아이린은 눈물을 뚝뚝 흘리며 나나를 위해

 

기도하겠다고 했다. 그 기도 덕분인지 나나는 회복되었고 더욱 건강해져서 온 집안을 날라 다니고 있다.

 

여섯살이 된 골든리트리버 버디는 나나가 온 이후로 아이린의 관심밖으로 뚝 떨어져 나갔고 그 덩치에 밥그릇을

 

나나에게 빼앗기고도 쳐다만보는 신세가 되었지만 적어도 나나처럼 밤마다 비명을 질러야하는 사랑의 표현은

 

받진 않아도 되니 어쩌면 나나한테 고마워 해야 할 지도 모를 일이다.

 

매일 계속되는 나나와 아이린의 쫓고 좇기는 일상이 우리 가족 모두에게도 작은 행복으로 되돌아 오고 있음을

 

꼬리 흔드는 작은 강아지의 몸짓에서 새삼 느껴본다.

 

 

 

 

 

 

 

 

No. Subject Nick Name 조회 Registered Date
31 또 다른 의미의 디아스포라
삐삐
6487 Nov 16, 2013
30 오리알 을 품은 암탉
삐삐
5723 Nov 16, 2013
29 브랜든에게 보낸 편지
아이린맘
6047 Nov 05, 2013
28 신부님과 수녀님
삐삐
5803 Oct 29, 2013
27 영화, '켑틴 필립스' 를 보고오다.
삐삐
6142 Oct 29, 2013
26 교리공부 를 하고 있는 병아리 입니다.
삐삐
5838 Oct 28, 2013
25 아버지 학교
아이린맘
12496 Apr 08, 2013
24 남양 성모 성지를 다녀와서
아이린맘
11504 Nov 05, 2012
23 추석 나들이
아이린맘
11349 Sep 25, 2012
Selected 아이린과 나나
아이린맘
10526 Sep 20, 2012
21 집으로 돌아간 천사
아이린맘
10837 Aug 22, 2012
20 아버지
아이린맘
9765 Jul 23, 2012
19 지금은 아홉 식구
아이린맘
11413 Jun 26, 2012
18 성모님께 드리는 글 (작년 성모의 밤에 드린 글)
아이린맘
17087 May 24, 2012
17 빨간색 카네이션
아이린맘
10619 May 15, 2012
16 작은 아이
아이린맘
9203 Apr 25, 2012
15 엄마의 정원
아이린맘
16179 Apr 01, 2012
14 십자가
아이린맘
7749 Mar 22, 2012
13 어린 시절
아이린맘
38179 Mar 05, 2012
12 나의 하느님
아이린맘
18999 Feb 14, 2012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