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rminator
Views : 2066
2017.11.23 (08:03:38)

연중 제33주간 목요일

 

1독서 1마카 2,15-29

복 음 루카 19,41-44

 

 

오늘 너도 평화를 가져다주는 것이 무엇인지 알았더라면......!”(복음)

 

1독서에서 마타티아스는 왕명을 따르면 편하게 살 수 있게 해 준다는 유혹을 뿌리치고 신앙을 지키기 위해 투쟁을 합니다. 그는 하느님의 율법을 어기고 편하게 사는 것은 참된 평화가 아니라는 것을 압니다.

 

복음의 시대적 배경은 70년경에 예루살렘이 로마에 의해 파괴되는 상황입니다. “너의 원수들이 네 둘레에 공격 축대를 쌓은다음, 너를 에워싸고 사방에서 조여들 것이다.”(복음)

 

예루살렘은 하느님의 거룩한 도성입니다. 곧 하느님의 성전입니다. 우리 자신이 하느님의 성전입니다. 우리 자신이 예루살렘입니다.

 

우리 몸은 하루 하루 노쇠해 가고 결국 죽음으로 파멸됩니다. 그러나 하느님 안에서는 영원한 생명으로 이어집니다. 그 영원한 생명을 살기 위해 지금 평화를 주는 것이 무엇인지 알아야 합니다.

 

평화를 주는 것이 돈입니까? 명예입니까? 지식입니까? 권력입니까? 그 무엇도 아닙니다. 평화를 주는 것은 하느님의 말씀입니다. 하느님의 말씀을 지킬 때 세상이 주지 못하는 평화를 누릴 수 있습니다. “내가 주는 평화는 세상이 주는 평화와 같지 않다.”(요한 14,27)

 

하느님의 말씀을 따르기 위해서는 투쟁을 해야 합니다. 그 결과가 평화입니다. 우리는 약해서 쉽게 유혹에 무너집니다. 반복해서 죄를 짓고 악습에서 헤어나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러한 상황이 우리를 우울하게 하고 합니다.

 

우울할 때는 충분히 우울해야 하고 후회가 들 때는 충분히 후회해야 하고 부끄러울 때에는 충분히 부끄러움을 느껴야 합니다. 마음이 평화롭지 못한 것은 죄로 인한 벌입니다. 벌은 보속입니다. 보속은 영혼을 정화합니다.

 

어느 누가 완벽하게 하느님의 말씀을 지킬 수 있습니까? 몸부림치면서 하느님의 말씀을 지키려고 하는 것에 가치를 두어야 합니다. 그것이 신앙을 지키기 위한 투쟁이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하느님 말씀을 제대로 따르지 못했다고 우울하고 부끄러운 것은 거짓 평화보다 훨씬 더 가치가 있습니다. 넘어지고 상처받아도 괜찮습니다. 신앙을 위해 투쟁하는 거기에 십자가를 지고 가시는 예수님께서 함께 계십니다.

 

 

눈먼 이가 예수님께서 지나가신다는 말을 듣고 큰 소리로 자비를 베풀어 달라고.’ 외칩니다. 사람들이 잠자코 있으라고 꾸짖어도 더욱 큰 소리로 자비를 베풀어 달라.’고 소리칩니다.

 

예수님께서는 그의 믿음을 보시고 그의 눈을 뜨게 해 주십니다. 그의 믿음이란 예수님께서 눈을 뜨게 할 수 있는 능력이 있는 분임을 믿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우리를 죽음으로부터 구원해 주실 수 있는 분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우리 죄를 용서해 주실 수 있는 분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우리의 고통을 덜어주실 수 있는 분입니다.

 

그렇게 믿는다면 모든 것을 예수님의 이름에 의지하여 해야 하지 않을까요? 예수님의 이름에 의지하면 두려워할 것이 아무 것도 없습니다. 그것은 마치 어린이가 부모에게 의지하는 것과 같습니다. 어린이에게 부모는 절대적인 보호자입니다. 아무리 무서워도 엄마의 품속에 안기기만 하면 무섭지 않습니다.

 

사람많은 식당에서 성호 긋는 것을 꺼리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하느님께 대한 믿음 보다는 주위의 시선을 더 의식하기 때문입니다. 식사 후 기도를 소홀히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죽은 사람들의 영원한 안식을 비는 신앙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그것은 결국 하느님께 대한 믿음의 문제입니다.

 

예수님은 우리 소원을 들어주실 수도 있지만 꼭 우리가 바라는 대로 해 주지 않을 때도 있습니다. 오늘 복음에서 보는 것처럼 눈먼 이가 눈을 뜨는 일은 거의 일어나지 않습니다. 그렇다고 예수님께서 죽음에서 부활하지 않으신 것은 아닙니다.

 

주님께서 자비를 베풀어주실 수 있는 분임을 믿는다면 기도가 우리 뜻대로 이루어지지 않아도 상관없습니다. 우리 뜻대로 기도가 이루어지지 않아도 주님의 자비는 베풀어지고 있습니다. 그것이 우리 믿음입니다.



  

No. Subject Nick Name 조회 Registered Date
455 [대림 제1주간 월요일] 12월 4일
ccdjsj
1977 Dec 04, 2017
454 [대림 제1주일] 12월 3일
ccdjsj
2157 Dec 03, 2017
453 [연중 제34주간 토요일] 신심미사 주님 탄생 예고 때의 복되신 동정 마리아
ccdjsj
2323 Dec 02, 2017
452 [연중 제34주간 금요일] 12월 1일
ccdjsj
2093 Dec 01, 2017
451 [성 안드레아 사도 축일] 11월 30일 목요일
ccdjsj
2144 Nov 30, 2017
450 [연중 제34주간 수요일] 11월 29일
ccdjsj
2054 Nov 29, 2017
449 [연중 제34주간 화요일] 11월 28일
ccdjsj
2078 Nov 28, 2017
448 [연중 제34주간 월요일] 11월 27일
ccdjsj
2054 Nov 27, 2017
447 [그리스도왕 대축일] 11월 26일
ccdjsj
2159 Nov 25, 2017
446 [연중 제33주간 토요일] 11월 25일
ccdjsj
2114 Nov 25, 2017
445 [성 안드레아 둥락 사제와 동료 순교자 기념일] 11월 24일
ccdjsj
2099 Nov 24, 2017
Selected [연중 제33주간 목요일] 11월 23일
ccdjsj
2066 Nov 23, 2017
443 [성녀 체칠리아 동정 순교자 기념일] 11월 22일 수요일
ccdjsj
2238 Nov 22, 2017
442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자헌 기념일] 11월 21일 화요일
ccdjsj
2302 Nov 21, 2017
441 [연중 제33주간 월요일] 11월 20일
ccdjsj
2214 Nov 20, 2017
440 [연중 제32주간 화요일] 11월 14일
ccdjsj
2245 Nov 14, 2017
439 [연중 제32주간 월요일] 11월 13일
ccdjsj
2297 Nov 13, 2017
438 [연중 제32주일] 11월 12일
ccdjsj
2403 Nov 11, 2017
437 [투르의 성 마르티노 주교 학자 기념일] 11월 11일 토요일
ccdjsj
2302 Nov 11, 2017
436 [성 대 레오 교황 학자 기념일] 11월 10일 금요일
ccdjsj
2231 Nov 10, 2017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