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총의 여정 : 7성사

center.jpg  

성사란..

하느님은 인간 삶의 여정에 함께 하시면서 인생사의 중대한 순간마다, 그에 필요한 은혜를 베풀어 주시고 한층 성숙한 당신의 자녀로 받아 들이시고 끊임없이 은총을 주십니다.

가톨릭교회는 신자들이 신앙 안에서 성장의 단계마다 공동체와 하느님 앞에서 새로운 모습으로 변화 될 수 있도록 여러가지 특별한 예식을 통하여 더 깇은 성화의 단계로 이끌어 주십니다. 이렇게 보이지 않는 하느님의 은총을 보이는 표지로 드러내는 특별한 예식을 성사(聖事, Sacramentum)라고 합니다.

그리스도께서는 성사를 통하여 우리 각자에게 필요한 은총을 베푸시고, 교회는 그리스도와 함께 성사를 집행함으로써 하느님께 공적 예배를 드립니다.


 

sr_pic.jpg  

세례성사는..

물로 씻는 예절을 통하여 하느님의 은총으로 인간의 원죄를 없애 주는 성사로서 하느님의 초자연적 생명으로 태어나 하느님의 자녀가 되고 그리스도의 공동체인 교회의 일원이 되어 최나 죽음을 떨쳐 버린 새로운 삶을 시작하게 됩니다.

세례(洗禮) 라는 말은 과거의 잘못과 죄악을 모두 씻는다는 의미와 죽음에서 생명에로 새롭게 탄생한다는 부활의 뜻을 함께 담고 있습니다. 이처럼 세례성사는 그리스도교 생활 전체의 기초이며, 신앙생활로 들어가는 입문이고 다른 성사를 받을 수 있는 자격을 얻기 때문에 일곱가지 성사중 가장 처음에 받는 성사 입니다.

kj_pic.jpg  

 견진성사는..

세례받은 신자가 받는 성사로서, 주교의 안수와 축성 성유의 도유를 통해서 성령의 은혜를 받는 성사입니다. 여기서 성령의 은혜랑 무엇보다도 세례를 인준하고 세례의 은총을 굳건하게 하는 데 있습니다.

세례 성사가 사람들을 하느님의 자녀로 태어나게 해주는 성사라면 견진 성사는 하느님의 자녀들에게 인앙적 용기와 영적인 성장을 가져오게 하는 성령의 성사입니다.

즉, 견진 성사는 세례 성사를 통해서 받은 은혜를 굳건하게 해주고 증대시키어 교회와 세상에 더욱 봉사하며 우리의 증거생활을 통하여 성숙한 신앙인으로 다시 성장토록 하는 성상입니다.

                      sc_pic.jpg                                     

성체성사는..

하느님의 은총을 받는 칠성사 가운데 가장 핵심적이고 중심이 되는 성사입니다. 그리스도인들은 성체 성사를 중심으로 신앙 생활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성체성사란 그리스도로부터 축성권을 받은 사제들이 미사 거행중에 그리스도의 말씀으로 빵과 포도주를 축성하여 예수 그리스도의 몸과 피로 성변화시켜 그것을 배령함으로써 그리스도와의 일치를 가져오게 하는 성사입니다.

그리스도인들은 성변화된 빵과 포도주의 형상안에 살아 계시고 영광스럽게 되신 그리스도의 몸과 피를 모시는 영성체(領聖體)를 통해 더욱 깊이 하느님과 일치하게 되고 교회 공동체와 일치하게 됩니다.

 


kh_pic.jpg  

고해성사는...

우리는 세례성사로써 모든 죄를 용서받고 하느님의 자녀로 새로 태어났습니다. 그러나 세례를 받은 이후에도 악으로 이끌리는 경향을 그대로 계속 남아서 또다시 죄를짓게 되어 영혼의 건강을 해치게 됩니다. 몸이 아프면 건강을 회복하기 위해서 약을 먹거나 병원에서 치료를 받습니다. 신앙생활도 이와 비슷한 형태로 이루어집니다.

영혼의 건강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지은 죄를 용서받아야 하는데 이를 위해서 고해성사가 있는 것입니다. 그리스도인은 고해성사를 통하여 하느님과 화해하고 교회공동체와도 화해를 합니다.

bj_pic.jpg  

 병자성사는...

병자 성사란 여러가지 질병을 앓고 있거나 신체적 결함으로 고통받는 환자들과 죽을 위험이 있는 사람들에게 그리스도의 위로와 희망을 베푸는 성사입니다.

병과 고통은 인간의 삶에 신련을 가져다 줍니다. 사람들은 병으로 인해 자신의 무능과 한계, 인간의 유한성을 체험합니다.

병자성사를 통하여 병고로 허약해진 환자의 마음과 신앙을 굳세게하고, 병자의 구원에 도움이 된다면, 잃어버린 건강을 다시 회복할 수 있도록 하느님께 은혜를 청합니다.

               sp_pic.jpg  

성품성사는...

성품성사란 교회 내의 신자들 중에서 하느님의 백성을 위해 일할 봉사자들이 하느님으로부터 신적능력과 권위를 받는 성사입니다.

교회 내에 다양한 봉사자들이 있지만 성품 성사를 받는 이들은 부제, 사제, 주교가 되어 하느님 백성을 위해 일하도록 특별히 하느님의 부르심을 받고 그에 자발적으로 응답을 한 이들입니다.

hi_pic.jpg  

혼인성사는...

그리스도교 신자인 남녀가 서로 사랑하면서 한 가정을 이루어 행복한 생활을 하도록 하느님의 축복을 받는 성사입니다.

교회의 칠성사 가운데 다른 성사들은 그것을 받는 사람이 개인적인 것이라면, 혼인 성사는 결혼을 통하여 한몸을 이루고 부부로 맾어지는 남녀가 공동으로 받는 성사인 것입니다.

그러므로 혼인 성사는 남녀가 결합하여 이루는 한 가정 공동체를 위한 은사이며, 남편의 역활과 아내의 역활을 잘 수행할 수 있게 해줍니다.

 j_pic.jpg

준성사는...

준성사는 성사자체는 아니지만 성사의 버금가는 은총을 받도록 도와주는 것을 말합니다.

성사는 그 거행자체로써 은총을 받게 되는 사효적 효과가 강하다면, 준성사는 그것을 받고자하는 사람의 신심의 정도에 따라 그 효과가 주어지는 인효적 성격이 더 잘 드러납니다.

그런데 준성사란 그리스도께서 직접 세이쉰 것은 아니지만 그리스도의 권능을 대리하는 교회가 신자들의 영신적 유익을 위해 제정한것입니다. 이에는 구마, 축복, 축성의 행위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