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그네스 성당의 주보 성인 성 아그네스 Saint Agnes (라틴어 Sancta Agnes)

성 아그네스: 축일 1월 21일


agnes.jpg

아그네스(Agnes)는 라틴어 아네스(Agnes Agnus)의 영어식 발음이며 라틴어로 ‘어린양’ 그리스어로 ‘순결’을 의미한다. Agnus Dei(아뉴스 데이)는 하느님(Dei)의 어린 양(Agnus)이라는 뜻이며, 인간의 구원을 위해 희생 제물이 된 그리스도 예수를 뜻한다.

아그네스는 291년에 로마의 부유한 가정에서 태어났으며, 로마 황제 디오클레티아누스가 그리스도교 박해를 감행하던 304년에 순교했다. 아그네스 성녀는 처녀들, 약혼한 남녀, 정원사의 수호성인이다. 성녀는 대개 어린양을 팔에 안고 있거나 어린양이 발아래 있는 모습으로 그려지는데 때로는 종려나무를 든 모습, 머리칼로 온몸을 덮고 있는 모습으로 그려지기도 한다.

아 그네스는 미모가 출중하여 13세 때 뭇 사람들의 청혼이 끊이지 않았다. 그러나 어릴 때부터 예수 그리스도의 배우자로 자처해 온 그녀는 모든 청혼을 거절하였다. 로마 황제 디오클레티아누스에 의해 그리스도교 박해가 시작될 무렵, 구혼에 실패한 사람의 고발로 체포되어 나체로 매음굴로 보내졌다. 그러나 순식간에 머리카락이 온몸을 덮을 정도로 자라나 벗은 몸이 가려졌으며 천사가 나타나 하얀 옷을 입혀 주었다. 그녀를 범하려던 사람들은 그 자리에서 즉사하거나 앞은 못 보게 되었지만, 아그네스가 기도하자 죽었던 사람들이 살아나고 눈이 먼 사람들이 눈을 뜨게 되었다. 로마 총독이 재차 그녀를 죽이려고 불 속에 집어던졌으나 불이 양쪽으로 갈라져 조금도 화상을 입지 않았다. 결국 아그네스는 참수형에 처해져 순교했다. 장례식을 치르고 나서 바로 후광에 둘러싸인 아그네스가 순결의 상징인 어린양을 데리고 나타났다고 전해진다.


아그네스는 죽으면서 다음과 같은 말을 남겼다. “전능하시고 영원하시고 온전하신 주님께 이 몸을 바칩니다. 이제 사랑하고 영원히 사모하는 주님께 가렵니다.”